인기 웹툰 작가 기안84의 낡은 지갑이 공개돼 화제입니다.

최근 MBC '나혼자 산다'에 기안의 낡은 지갑이 화면에 잡히면서 '기안 구두쇠 논란'이 번지고 있습니다.

네티즌들은 "설마 이게 진짜 지갑이냐"며 "썩은 것 같다"고 놀라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올해 초 기안84는 tvN 택시에 출연해 "패션왕을 2년 동안 연재하면서 30평 아파트 전세를 얻고 어머니에게는 차를 사드렸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르면 기안의 연봉은 못해도 '1억 원' 이상이라는 계산이 나옵니다.

하지만 그는 크게 물욕이 없는 듯 자신의 지갑을 바꾸지 않는 검소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옷도 매일 똑같은 티만 입더니 정말 특이한 사람"이라며 "아무리 봐도 지갑이 아니라 시멘트 같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YTN PLUS(press@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