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편 최윤희는 아들 유동균, 유호균의 교육을 위해 16년 전 미국으로 향했다 최근 귀국했다.

이로써 유현상도 길었던 기러기아빠 생활을 마감했다.

ⓒ 세상을 보는 눈,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