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은 북한 모란봉악단이 최근 중국에서 공연을 하려다 돌연 취소한 이유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 대한 숭배 일색의 공연 내용 때문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주호영 국회 정보위원장은 모란봉악단이 공연을 취소하고 돌아간 이유는 이 같은 사유가 주된 것으로 국정원이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국정원은 보고에서 모란봉악단의 베이징 첫 공연이 갑자기 무산된 것은 리허설에서 드러난 공연 내용이 김 위원장에 대한 숭배로 일관하자, 중국 측에서 관람자들의 격을 낮췄고, 이에 북한이 반발하면서 공연이 취소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국정원은 최근 북한의 '수소폭탄 보유' 선언도 공연 취소에 영향을 끼쳤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고 정보 수집을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