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을 위한 대기업 모금을 주도해 전국경제인연합회를 해체 위기로 몰고간 이승철 전 상근부회장이 20억원에 달하는 퇴직금 외에도 상근고문 자리와 격려금까지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비판여론이 일자 전경련은 이 전 부회장에 대한 상근고문 예우와 격려금(퇴직가산금) 지급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16일 전경련에 따르면 이 전 부회장은 지난달 24일 상근부회장직에서 물러난 이후 전경련에 상근고문 자리와 격려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과거 상근부회장 출신에게 상근고문의 예우를 해준 전례가 한 차례 있었다.

2013년 물러난 정병철 전 부회장의 경우 2013년과 2014년 2년 동안 상근고문을 지냈다.

전경련은 상근고문에게 내규에 따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 내 사무실과 개인비서, 차량과 운전기사, 차량유지비를 제공하고, 재직 중 급여의 80%를 지급한다.

또 상근임원 중 재임 기간 특별한 공로가 있는 사람에 대해서는 퇴직금의 50% 한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