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미래전략연구소 보고서 / 하이힐·미니스커트 차림 영향 / 화려하고 세련된 패션 열풍 / 귀금속·잡화 수입액 3년새 2배북한 김정은 노동당위원장의 부인 리설주(사진)의 세련된 의복과 ‘북한판 걸그룹’ 모란봉악단의 미니스커트가 북한 사회에 ‘패션’ 바람을 불러일으켰다는 분석이 나왔다.

산업은행 KDB미래전략연구소의 통일사업부 박은진 연구원은 25일 ‘김정은 시대 북한 패션산업의 특징과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 시대 이전 북한 사회에서는 교복이나 인민복 등 전국에 단일 디자인의 의류가 배급돼 패션에 대한 인식이 낮았다.

김정은 시대에 들어서 개인의 취향이 반영된 화려하고 세련된 패션이 출현하기 시작했다.

리설주와 모란봉악단이 변화의 바람을 일으켰다.

리설주는 김 위원장과 동행할 때 하이힐과 미니스커트 차림에 명품 핸드백을 들고 다녔다.

모란봉악단은 과거와 달리 미니스커트를 입고 군무(群舞)를 추는 모습을 보여주며 화려한 패션에 대한 대중의 욕구를 자극했다.

비밀리에 유통되는 남한 드라마, 영화와 신흥 부유층의 구매력 증가도 북한 패션에 영향을 미쳤다.

이에 따라 귀금속류와 패션잡화 수입액은 2012년 83만2000달러에서 2015년에는 170만3000달러로 두 배 이상 급증했다.

소재, 제조, 유통 등 패션산업의 각 단계에서도 변하고 있다.

보고서는 앞으로도 방직공장과 개인수공업자가 많은 평양, 신의주, 평성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패션산업 개방화가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복장 단속이 여전히 존재하고 패션문화가 일부 부유층만 향유하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하면 패션산업 활성화가 북한 전역으로 확대되기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진경 기자 l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