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유희열이 쟁쟁한 출연진들 앞에서 지식 걱정을 했다.

2일 첫 방송된 tvN '알아두면 쓸데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알쓸신잡)에서 유희열과 유시민 작가, 칼럼니스트 황교익, 소설가 김영하,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 등이 여행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서 유희열은 각종 지식을 쏟아내는 출연진들 앞에서 "무슨 말인지 하나도 못 알아듣겠다.비몽사몽 중인데 잠이 깼다"고 말해 웃음을 주었다.

이어 "너무 신기한 게, 출발한 지 15분 정도 됐는데 내 무식이 탄로 날까 봐 걱정된다.시사 책을 사서 봐야 되나 고민했다"고 덧붙여 주위를 웃게 했다.

알쓸신잡은 나영석 PD가 연출을 맡았은 예능 프로그램으로 분야를 넘나드는 잡학박사들의 지식을 자랑한다.

출연진들이 국내 여행을 하면서 다양한 관점의 이야기를 펼쳐 딱히 쓸데는 없지만 알아두면 흥이 나는 '수다 여행' 같은 프로그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