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김경재(사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의 배임 혐의에 따라 자유총연맹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30일 오전 수사관 15명을 서울 중구 장충동 자유총연맹으로 보내 김 총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해 연맹 법인카드 사용내역과 회계자료 등 관련 증거를 확보했다.

경찰은 김 총재가 부임한 지난해 3월부터 올 1월까지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연맹 예산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배임)를 포착했다.

김 총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계에서 정치에 몸담았다.

이후 2010년대 들어 보수로 행보를 바꿔 박근혜 정부에서 대통령 홍보특별보좌관, 2016년 자유총연맹 총재로 선출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