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전문 TV 홈쇼핑인 홈앤쇼핑의 신사옥 건설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채용 비리 정황을 추가로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홈앤쇼핑이 2011년부터 최근까지 외부 청탁을 받고 불공정 평가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오늘(30일) 서울 마곡동 본사와 외주 인력업체 등을 압수 수색해 채용 관련 서류를 확보했습니다.

경찰은 홈앤쇼핑 설립 초기 2년간 사외이사를 맡았던 이인규 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이 인사 청탁에 관여했는지도 살펴볼 계획입니다.

홈앤쇼핑 강남훈 대표는 지난 10월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와, 사외이사이자 고교 동창인 이 변호사의 소개로 경리직원 1명을 채용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변호사가 아직 피의자로 입건되지 않았지만, 의혹이 제기된 만큼 소환 조사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홈앤쇼핑 대주주인 중소기업중앙회 간부의 자녀들이 채용 비리에 연루됐다는 의혹까지 폭넓게 수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채용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조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