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 홍보특보를 지낸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가 자회사 사장 인사를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경찰은 관련 진술을 확보하고 자유총연맹과 김 총재 개인 사무실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양시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품이 담긴 상자를 들고나옵니다.

한국자유총연맹 김경재 총재의 법인카드 내역을 포함해 회계 관련 서류는 물론, 수첩과 휴대전화 등 개인 소지품도 포함됐습니다.

압수수색은 연맹 사무실뿐 아니라 자회사인 한전 산업개발 임원실과 김 총재의 개인 사무실 등 네 곳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됐습니다.

김 총재가, 자유총연맹이 대주주인 한전 산업개발의 사장 인사를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경찰은 김 총재가 고향 후배인 한전 산업개발 사장으로부터 두 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과 10월, 각각 입사와 승진을 대가로 5만 원권 현금 뭉치가 오갔다는 구체적인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경재 총재가 올해 여름까지 사용한 이 사무실에서 돈을 건네받았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총재와 자회사 사장 모두 사장 선임 대가로 돈을 주고받은 사실이 없다며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하지만 김 총재가 연맹 법인카드를 유흥주점에서 사용한 혐의까지 포함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이른바 동교동계에서 정치 활동을 시작한 김 총재는 박근혜 정부 시절 대통령 홍보특보를 지낸 뒤 지난해 자유총연맹 총재로 선출됐습니다.

YTN 양시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