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도통신 보도 / “평화적 해결 협력 요청 할 것 유사시 양국軍 대응도 논의”제임스 매티스(사진) 미국 국방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올봄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대북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나 화이트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최근 이 통신 인터뷰에서 매티스 장관 방중계획을 밝혔다.

매티스 장관의 중국 방문이 이뤄지면 미국 국방장관으로는 2014년 4월 척 헤이글 장관 이후 4년 만이다.

매티스 장관은 방중 기간 시 주석과 회담하고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와 미·중 양국 군의 교류 확대 등에 대해 논의할 전망이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한반도 정세가 다시 긴박해질 우려가 있는 점을 고려해 북한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이라며 "한반도 유사시를 상정한 미·중 양국 군의 대응과 예측하지 못한 사태를 피하기 위한 양국의 신뢰 조성이 의제가 될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화이트 대변인은 이어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더 행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통신은 매티스 장관이 대중 강경 색채를 강화하는 미국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동·남중국해에서 활발히 활동하는 중국에 대한 우려도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도쿄=우상규 특파원 skw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