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가수 진해성이 오는 2월 9일부터 시작되는 평창 동계 올림픽의 로고송에 참여해 재능기부를 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평창 동계 올림픽 성공 기원을 위해 트로트 가수들이 재능기부를 한 것으로 안다"며 "이미 녹음은 끝마쳤고 좋은 마음으로 다들 모여 현장 분위기는 매우 훈훈했다"고 전했다.

해당 녹음에는 트로트 가수 진해성 외에도 김흥국(대한가수협회장) 금잔디 송가인 등 다수의 가수들이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진해성은 지난 8월 발표한 신곡 ‘사랑 반 눈물 반’으로 떠오르는 신예 트로트 가수로 점차 이름을 알리고 있다.

최근에는 전국의 가요제에서도 신곡 ‘사랑 반 눈물 반’으로 참가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등 뜨거운 반응을 받고 있다.

또한 진해성은 지역별 노래교실, 라디오, ‘가요무대’ ‘전국노래자랑’, 언론 인터뷰 등 다양한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jkim@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