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혐의 확인땐 추가 기소 방침” / 강요·협박 등 혐의 아내도 수사박찬주 전 육군 대장의 ‘공관병 갑질’ 혐의에 대해 검찰이 재수사에 나섰다.

수원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이근수 )는 박 전 대장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한 수사기록을 군 검찰로부터 넘겨받아 수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전 대장은 지난해 7월 공관병에게 전자팔찌를 채우고 텃밭 관리를 시키는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됐다.

이로 인해 군 검찰의 수사 대상이 됐고, 수사과정에서 뇌물수수 등의 혐의가 드러났다.

군 검찰 수사 결과 박 전 대장은 2014년 지인인 고철업자 A씨에게 군 관련 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760여만원 상당의 향응·접대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A씨에게 2억2000만원을 빌려주고 7개월 동안 5000만원을 이자로 받기로 약속했으며, 제2작전사령관 재직 시절(2016년 9월∼2017년 8월)에는 B중령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그가 원하는 곳으로 발령받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군 검찰은 지난해 10월 뇌물수수와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박 전 대장을 구속기소했지만 공관병 부당행위에 대한 직권남용 혐의는 적용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달 대법원은 박 전 대장이 민간인이 된 이상 재판을 일반 법원이 맡아야 한다고 결정, 수원지법에 재판권을 넘겼다.

검찰은 박 전 대장의 아내 전모씨에 대한 고발장도 넘겨받아 수사를 시작했다.

군 인권센터는 전씨가 남편의 직권남용을 공모하고 공관병에게 강요와 협박 등을 했다며 지난해 박 전 대장 부부를 함께 군 검찰에 고발한 바 있다.

수원=김영석 기자 loveko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