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이 판문점에서 열립니다.

예술단의 규모나 공연 일정 등이 세부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통일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황혜경 기자! 곧 실무접촉이 시작한다고요? 아직 자세한 소식은 전해지지 않고 있습니다만, 예정대로라면 우리 측 대표단은 조금 전 판문점 군사분계선을 지나 북측 지역으로 넘어간 상황입니다.

오늘 실무접촉은 판문점의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릴 예정인데요. 남북은 조금 전 10시에 만나 서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를 잡고 곧 전체회의를 시작으로 실무접촉을 시작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9일 남북 고위급 회담 이후 엿새 만에 열리는 이번 실무접촉은 북한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만남입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내려올 북한 예술단의 구성이라든지, 공연 장소, 일정 등에 대한 논의가 세부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특히 북한판 '걸그룹'으로 통하는 모란봉악단이 예술단에 포함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번 북측 대표단에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포함돼있어 그런 전망을 더욱 두드러지게 하고 있는데요. 지난 고위급 회담에서 남북 공동 문화행사 개최에 대해서도 논의하자는 의견 교환이 있었던 만큼 오늘은 남북 합동공연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실무접촉에서는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비롯해 4명이 참석하고, 북측에서도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과 현송월 단장 등 4명이 참석합니다.

하지만 보다 중요한 것은 북측 선수단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인데, 이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아직 잡히지 않고 있다고요? 당초 우리 정부는 지난 12일 북한 선수단의 평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오늘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는데요. 북측은 이에 대한 답변은 하지 않고 예술단 파견에 대한 실무접촉을 하자고 수정 제안해 정부가 이를 받아들인 겁니다.

북한은 지금 이 시각까지도 선수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인 상황인데요. 이런 와중에 북측이 어제부터 갑자기 새해 들어 자제해왔던 대남 비난을 시작해 그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북한 관영 매체들은 문재인 대통령을 남조선 당국자라고 표현하면서 문 대통령이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압박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데 대해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는데요. 특히 북한 대표단을 태운 버스는 아직도 평양에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평창 올림픽 불참 가능성까지 시사해 오늘 실무접촉도 평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부에서 YTN 황혜경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