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자 시민들의 차량 2부제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서울시가 처음으로 출퇴근 시간대 버스와 지하철을 무료로 운행됐습니다.

하지만 실제 효과는 기대한 만큼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투권 기자입니다.

출근 시간인 오전 6시부터 9시까지, 지하철과 버스의 요금을 면제해주는 서울시의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가 처음으로 시행됐습니다.

단말기에 요금이 0원으로 표시되자 뜻밖의 선물을 받은 듯 즐거워하는 승객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의 조치에 반대한 경기도와 인천시에서 출근하는 승객들은 사정이 달랐습니다.

서울 시내에 들어와 갈아타기 전까지의 요금은 그대로 내야만 했습니다.

서울시는 또 공공기관 주차장 360곳을 아예 폐쇄하고, 관용차 3만3천여 대 운행도 중단했습니다.

공공기관을 상대로 차량 2부제를 실시한 정부의 조치보다 한 발 더 나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극약 처방에도 불구하고 효과는 크지 않았습니다.

실제로 서울시의 집계에서도 지난주 월요일과 비교해 지하철 승객은 2.1% 늘어나고, 시내 14개 지점의 교통량은 1.8% 줄어드는 데 그쳤습니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차량 2부제 참여가 기대만큼 많지 않았던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하루 50억 원 정도로 추산되는 비용과 다른 지방자치단체와의 조율 문제를 놓고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유투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