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사진)가 동료 가수 아이유의 뒤를 이어 '효리네 민박'의 아르바이트생으로 투입된다.

8일 뉴스1에 따르면 이날 JTBC 관계자는 "윤아가 '효리네 민박2' 새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하게 됐다"며 "아직 촬영은 들어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전 시즌에는 가수 아이유가 출연해 성실한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한 바 있어 시즌2의 아르바이트생 자리에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 윤아의 출연 소식에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JTBC 예능 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는 촬영이 시작됐으며, 올 초 방영이 예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