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미국 하와이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오경보가 내려져 주민들을 공포에 몰아넣은데 이어 일본에서도 북한 미사일 발사 오경보 사태가 벌어졌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16일 퇴근길에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이 발령됐다는 내용을 속보로 전했다가 5분 만에 정정했다.

NHK는 이날 오후 6시55분쯤 자체 뉴스 사이트와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J얼럿이라며 ‘북한 미사일 발사한 듯’이라는 속보를 내보냈다.

뉴스·방재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수신된 문자는 J얼럿이라며 이같은 내용을 알린 뒤 "정부 건물 안이나 지하로 피난을"이라는 내용을 함께 전달했다.

이 방송은 그러나 5분 후인 오후 7시쯤에는 "이러한 속보는 잘못됐다"는 속보를 전했다.

NHK는 자체 뉴스 사이트에서도 "속보가 잘못된 것이었다"며 "J얼럿은 발령되지 않았다"면서 사과했다.

NHK는 이러한 내용을 같은 시간대 뉴스를 통해서도 알리고 사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추후 뉴스 사이트를 통해 "정부가 J얼럿 정보를 통해 피난하라고 한 사실은 없다"며 "이는 속보를 인터넷상에 배신(전달)하는 장치를 잘못 조작한 것"이라고 밝혔다.

NHK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잘못 알린 시간대에 도쿄(東京) 시내에서 지하철은 정상 운행됐다.

인터넷에서는 NHK의 이번 오보를 알리는 관련 뉴스에 "가짜 훈련"이라거나 "치명적 실수"를 했다며 NHK를 비난하는 댓글이 게재됐다.

이번 오보로 NHK는 신뢰도에 손상을 입게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핵 위기감이 고조된 하와이에서도 지난 13일(현지시간)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령된 바 있다.

미군과 하와이 주정부는 신속하게 ’미사일 공습은 없다’고 정정 발표를 했으나, 주민과 관광객 등이 공포와 불안에 떨며 대피하는 소동이 빚어지기도 했다.

도쿄=우상규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