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환경가전 기업 코웨이는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2018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코웨이 부스에서 정재승 KAIST 바이오·뇌공학과 교수와 '뇌파를 이용한 수면 개선 연구'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 협약은 코웨이 매트리스 맞춤 케어 렌털 비즈니스의 수면 케어 솔루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이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는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와 정재승 KAIST 교수가 참석했다.

업무 협약으로 코웨이와 정재승 교수는 뇌파를 이용한 수면 단계 분석, 개인 별 최적화된 수면 솔루션을 공동 개발해나갈 계획이다.

코웨이는 지난 2011년부터 국내 최초 매트리스 맞춤 케어 렌털 비즈니스를 시작하며 사용자들의 올바른 수면 습관 형성을 통한 최적의 숙면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연구를 지속해 오고 있다.

특히 코웨이는 지난 2016년부터 3년 연속 CES에 참가해 매트리스에 사물인터넷을 연계한 ‘스마트 베드 시스템’을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정재승 교수는 뇌-기계 인터페이스(Brain-Machine Interface), 뇌 기반 인공지능 연구(Brain inspired AI) 전문가로 바이오·뇌 공학 분야에서 세계적인 연구성과를 내고 있으며 2009년 다보스 포럼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