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전8기 도전 한국계 이기홍/ 시리즈 통해 세계적 배우로/“끝나는게 아쉽지만 많이 성숙”"모든 분들의 공통 관심사가 다양한 캐릭터 안에 녹아들어 있어요. 제가 좀 오래 헤맨 느낌이어서 썩 마음에 들진 않지만…. 하하. 혼자 촬영하느라 진짜 갇힌 느낌이었습니다.영화 재밌게 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한국계 할리우드 배우 이기홍이 영화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 홍보차 딜런 오브라이언, 토머스 브로디 생스터와 함께 방한해 11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메이즈 러너: 데스 큐어’는 미스터리 조직 위키드에 잡힌 민호(이기홍)를 구하기 위해 토머스(딜런 오브라이언)와 뉴트(토머스 브로디 생스터) 등 러너들이 최후의 도시에서 마지막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로, 지난 2014년 개봉한 ‘메이즈 러너’와 후속작 ‘메이즈 러너: 스코치 트라이얼’에 이은 시리즈 완결편이다.

이기홍은 "1, 2편을 찍을 땐 동료들과 매일 함께 촬영하고 호텔에서 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는데, 이번엔 잡혀간 캐릭터여서 스케줄이 달랐다"며 딜런 오브라이언과 토머스 브로디 생스터를 향해 "빨리 나가야 하는데 왜 그렇게 늦게 구했지?"라고 따지며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딜런 오브라이언은 "세 편 모두 내겐 의미가 크다"며 "이 영화를 통해 친구들을 만났고 배우로 자리 잡아서 솔직히 끝나는 것이 슬프고 아쉽지만 엄청난 자긍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토머스 브로디 생스터는 극중 활약에 관해 "1, 2편에서는 소년들이었기 때문에 질문을 많이 던졌다면, 이번에는 질문에 대한 답을 찾은 상황"이라며 "뉴트는 중재자로서 목적에 대한 의견을 내놓는 성숙한 캐릭터로 자랐다"고 설명했다.

서울에서 태어난 이기홍은 여섯 살에 뉴질랜드 오클랜드로 이주했다가 2년 뒤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이민을 갔다.

캘리포니아대학교 버클리에서 심리학을 전공했다.

2010년 미국 드라마 ‘빅토리어스 시즌1’으로 데뷔해 이듬해 드라마 ‘더 나인 라이브스 오브 클로이 킹’ ‘올 인 올’에 캐스팅됐다.

8번의 오디션 끝에 합격한 칠전팔기의 사나이로, ‘메이즈 러너’를 통해 세계적인 배우가 됐다.

‘2014 세계 최고 섹시한 남성’ 4위에 오른바 있다.

김신성 기자 sskim6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