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하영선)가 ‘2018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8)’에 기아자동차의 스팅어를 선정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18 올해의 차’’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협회 회원 및 관계사 대표와 임직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는 지난 연말 2차에 걸쳐 ‘2018 올해의 차’ 심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기아차 ‘스팅어’를 대상인 ‘올해의 차’로 선정했고 부문별로 ‘올해의 디자인’에 스팅어, ‘올해의 친환경’에 한국지엠 쉐보레의 볼트 EV, ‘올해의 퍼포먼스’에 아우디의 R8, ‘올해의 SUV’에 볼보차의 뉴 XC60이 각각 수상했다.

‘올해의 차’와 ‘올해의 디자인’까지 2관왕에 오른 스팅어는 기아차의 첫 후륜 구동 세단이다.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을 표방하면서 전문기자들은 물론, 업계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시상식에 참석한 권혁호 기아자동차 국내영업본부 부사장은 "지난 연말 국내영업본부장을 맡은 후 처음으로 데뷔하는 공식석상에서 영광스러운 상을 받게 됐다"면서 "해외에서도 스팅어가 올해의 차 후보에 오르는 등 국내외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어 올해가 더 기대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사진=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선정 ‘2018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8)’ 기아차 스팅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