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 시절 국정원이 청와대 관계자에게 돈을 전달한 단서가 포착됨에 따라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는 최측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의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12일 오전 김 전 기획관,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 MB 정부 청와대에서 민정2비서관을 지낸 김진모 전 서울남부지검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휴대전화와 각종 문서, 컴퓨터 저장자료 등을 확보했다.

김 전 기획관 등은 MB 정부 시절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불법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 전 기획관과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 정부 초기인 2009∼11년 청와대에 재직했다.

김 전 부속실장은 MB 정부 출범 초기인 2008년부터 근무하다가 2012년 개인비리 혐의가 드러나 물러났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의 사적인 사용 혐의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해 수사해왔고 오늘 증거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이라고 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 뇌물 수사가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로 확산되고 있다.

경우에 따라 국정원 돈 수수 혐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으로 직접 향할 가능성도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