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정부는 인천공항이 2023년까지 연간 1억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시설확충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식에 참석해 "인천공항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적인 허브공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인천공항은 항공화물 운송 세계 2위지만, 후발 국가들의 추격이 만만치 않다"며 "앞으로 양적 성장과 함께 고부가가치 물류에 초점을 맞춰 경쟁력을 높이고, 물류 허브 역할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인천공항이 가지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공항 운영 서비스로 세계 시장에 진출할 것을 제안한다"며 "인천공항이 공항 운영 시스템이라는 새로운 수출분야를 개척하기를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평창동계올림픽 관련 빈틈없는 준비를 당부했습니다.

그는 "평창동계올림픽이 이제 채 한달도 남지 않았다"며 "인천공항은 올림픽을 위해 방문한 선수단과 관광객들이 처음 만나는 대한민국의 얼굴이다.제2여객터미널도 올림픽을 계기로 국제무대에 첫선을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조류독감과 같은 동식물검역을 강화하고, 테러방지와 안전대책도 꼼꼼히 점검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