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한반도에는 도전과 기회가 공존하고 있다.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이 한반도 정세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매체들도 잇따라 남북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피력하면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가 호전될 수 있도록 미국을 비롯한 세계가 지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중국 외교부는 12일 시 주석과 문 대통령이 전날 한 전화통화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하고, 시 주석이 "최근 한·중관계 발전에 만족하고 새해들어 양국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자"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우선 "얼마전 문 대통령이 중국 방문을 성공적으로 진행했다.양측은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고 중대한 지역과 국제 문제에 대해 협력을 강화하자는 공동 인식에 도달했다"며 지난해 12월 베이징에서 있었던 한·중 정상회담을 평가했다.

시 주석은 특히 "상호 신뢰를 증진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중·한 관계가 개선되고 발전하는데 만족하고 있고, 올해 중국은 한국과 함께 전략적 소통 강화, 실무 협력 추진, 민감한 문제의 적절한 처리,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이어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과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정세가 호전되기를 바란다는 기대감도 피력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일관되게 남북 관계개선을 지지해왔고, 남북교류와 대화를 통한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당금 한반도 형세는 도전과 기회가 공존하고 있다"며 "평창 동계올림픽이 남북 대화에 기회가 될 뿐만 아니라 한반도 정세를 호전시키는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중국은 한국을 포함한 각 측이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형세를 더 좋게 발전시키길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방중기간 세심한 대접에 대해 다시 감사 인사를 다시 한 번 전한다"며 "한·중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계속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답했다.

또 "동시에 새해에는 양국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기를 바라며, 중국의 평창동계올림픽 지지에 대해 감사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최근 남북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해 설명하고 "한국은 한반도 문제에 있어서 중국의 역할을 고도로 중시하고 남북대화를 지지해 준 중국에 감사하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또 "한국은 중국과 함께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에 힘써 역내 평화와 안정을 지키길 원한다"고 말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이와 관련, 이날 1면에 한·중 정상의 전화통화 사실을 전하고, 외교부에 올라온 통화내용 전문을 그대로 실었다.

중국중앙방송(CCTV)도 양국 정상이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한반도 정세의 대화 분위기와 관련해 중국 관영 매체는 향후 남북 대화의 향배는 미국의 의지에 달렸다면서 한반도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 이해와 지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해외판 1면 논평을 통해 "북한이 정세 완화와 외교적 돌파구를 찾고 있다"며 "미국이 (올림픽 기간) 연합군사훈련 연기에 동의한 것은 평창 올림픽 개최를 배려하면서 한국의 입장과 우려를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문제는 현재의 완화 추세를 어떻게 이어갈 것인지인데, 각 국이 대화 복귀를 촉진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라는 쌍궤병행(雙軌竝行)을 실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와 학자들을 인용해 조만간 열릴 남북 군사 회담의 성패는 미국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전망했다.

신문은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해 "한국은 남북 관계 해빙을 반기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포기에 대한 명확한 입장 없이는 유엔 대북 제재를 쉽게 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남북 회담은 더 많은 회담을 위한 시작이기 때문에 국제사회는 무책임한 말로 남북을 교란하기보다는 이해와 지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