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슬리피(오른쪽 사진)가 '김생민(왼쪽 사진)의 영수증' 사상 초유의 독촉장을 공개했다.

14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김생민의 영수증'에서는 슬리피가 '출장영수증'의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김생민은 '힙합 스웨그'에 가득 찬 슬리피의 모습에 좀처럼 적응하지 못하고 어색한 몸짓만 보여 마치 외계 생명체를 마주한 듯한 서먹함이 폭발(?)했다.

특히 김생민은 슬리피의 허세 가득한 소비 생활을 보고 놀랐다는 후문이다.

집 현관에서부터 발견된 아파트 관리비 독촉장에 김생민은 물론이고 공동 MC 송은이와 김숙은 경악했다.

이에 김생민은 한동안 독촉장의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며 큰 충격을 받았다는 전언이다.

이에 더해 집안 곳곳에 '허세 스웨그'가 가득한 소비의 흔적들이 펼쳐져 김생민은 깊은 시름에 빠졌다.

슬리피는 이 자리에서 엠넷 '쇼미더머니'에서 입기 위해 큰마음을 먹고 100만원대 명품 옷을 구매했지만 2차 예선에서 탈락한 사연도 털어놨다.

힙합 스웨그를 따라가다 가랑이가 찢어질 위기에 처한 슬리피의 아슬아슬한 재무 상태와 함께 독촉장을 목격한 김생민이 충격에 빠진 모습이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14일 오전 10시30분 방송.뉴스팀 hms@segye.com사진=KBS 2TV '김생민의 영수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