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이 가상통화 실명확인서비스를 예정대로 진행할 전망이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 당국은 가상통화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20일쯤 도입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금융위원회는 이날 오후 신한·KB국민·KEB하나·NH농협·IBK기업·광주 등 6개 은행 실무진을 소집해 긴급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과를 냈다.

예정대로 20일쯤 도입할 것으로 관측된다.

금융 당국 측은 시중은행의 가상통화 거래 실명확인 서비스 시스템이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가상화폐 투기 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자의 은행 계좌와 가상통화 거래소의 동일은행 계좌간에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로 전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신규 가상통화 가상계좌 발급을 중단했고, 20일쯤 신규 거래를 위한 실명확인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었다.

신한은행이 실명확인 시스템을 연기했다고 밝혔지만, 당국 측은 시스템 구축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