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정부는 12일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오는 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자고 북측에 제의했다.

정부는 이날 북측에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고,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과 김기홍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으로 대표단을 구성하겠다는 입장도 함께 전달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9일 고위급회담을 갖고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에 합의한 뒤 구체적인 사항은 실무회담을 열어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종료회의를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