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이명박 정권 당시 국가정보원의 자금을 불법으로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과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12일 "두 사람이 오늘 오전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은 검찰 소환통보를 받고도 이에 불응하고 있다.

김진모 전 청와대 비서관(왼쪽), 김희중 전 부속실장. 사진/뉴시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