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임종석 회동… 수습 합의 / 한국당 국정조사 등 철회할 듯 / 임 실장 “야당과 파트너십 강화”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12일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이후 불거진 각종 의혹에 ‘국익차원에서 판단하겠다’고 합의했다.

이로써 지난 12월 이후 한 달여 넘게 지속된 ‘UAE 의혹’ 논란은 사실상 종결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로 찾아온 임 실장과 1시간 30여분간 면담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정부와 제1야당은 더 많은 국익을 이룰 수 있는 방향으로 뜻을 함께 모으기로 했다"며 "한국당은 임 실장의 UAE 의혹에 대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앞으로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 정부와 야당이 협력하기로 했다"며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서는 (역대)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도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UAE 의혹’의 당사자였던 임 실장과 의혹을 앞장서 주장했던 김 원내대표가 이날 ‘국익 우선’이라는 원칙에 합의함에 따라 이 논란은 마무리 국면으로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당 차원의 내부적 논의를 거쳐 가장 국가를 위하는 판단을 하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이에 따라 국정조사 실시 및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 요구도 철회할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표 당선 후 강경투쟁을 외쳤던 김 원내대표로서는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 상황에서 논란을 봉합하게 됐다.

임 실장은 "중요한 문제일수록 특히 제1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협력을 구하겠다"고 화답했다.

또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 운영과 관련해서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의 말씀도 드렸다"며 "(김 원내대표와) 원래 서로 잘 아는 사이였는데 오늘 한층 더 친해졌다"고 말했다.

양측은 앞으로 청와대와 제1야당 간 국정운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와 임 실장은 개헌 문제에 대해선 "그런 얘기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