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어제(12일) 두 사람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오늘 새벽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습니다.

이와 함께 검찰은 두 사람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의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또 김 전 총무기획관에게도 소환을 통보했지만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의 공작비 유용 의혹 등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으로 당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5억 원 이상의 국정원 자금이 여러 차례에 걸쳐 이들에게 건너간 것으로 보고 이명박 전 대통령이 개입했는지도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