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거지소굴’이라 언급한 데 대해 아프리카 국가들이 거세게 반발했다.

자유의 여신상에 적힌 시를 인용한 우회적 비판도 나왔다.

12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아프리카 50여개국의 국제기구인 아프리카연합(AU)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거지소굴 발언에 대해 "용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무사파키 마하마트 AU 집행위원장의 대변인 에바 칼론도는 "용납 가능한 행동과 관행을 벗어났다.미국에 사는 아프리카인뿐 아니라 아프리카 시민들을 아프고 화나게 하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아프리카 남부의 보츠와나 정부는 외교부 트위터를 통해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항의하기 위해 미국 대사를 불렀다"고 밝혔다.

아프리카 대륙의 옛 식민종주국이었던 프랑스 정부도 비판에 가세했다.

벤자민 그리보 프랑스 정부 대변인은 "기근과 재난에 직면한 나라들을 언급할 때는 올바른 언어를 써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날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자유의 여신상에 새겨진 시(詩)를 인용하며 트럼프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했다.

코미 전 국장은 트위터에서 자유의 여신상 받침대에 새겨진 엠마 래저루스의 시 ‘새로운 거상(New Colossus)’에 나온 "고단하고 가난한, 자유로이 숨 쉬고자 하는 군중이여, 내게로 오라"는 유명한 구절을 인용했다.

코미 전 국장은 "이 나라의 위대함과 진정한 특별한 능력은 그 다양성에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이민 시대 초기에 ‘아메리칸 드림’을 안고 뉴욕항에 들어온 이민자들이 가장 먼저 보던 상징물인 자유의 여신상을 언급해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훼손하고 있음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워싱턴포스트(WP)와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백악관에서 공화·민주 의원 6명과 만나 이민개혁 해법을 논의하던 중 아이티 등 중미와 아프리카 국가들을 겨냥해 "우리가 왜 거지소굴(shithole) 같은 나라들에서 이 모든 사람이 여기에 오도록 받아줘야 하느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발언을 둘러싼 논란이 확산하자 트위터에 "나에 의해 사용된 언어가 아니다"고 부인했지만 파문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