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한 홍석천이 김영철의 데이트 장면을 목격했다고 폭로했다.

13일 방송될 '아는 형님'에서는 방송인 홍석천과 장서희가 함께 출연했다.

연예계 절친으로 알려진 두 사람은 이날 방송에서 범상치 않은 등장과 함께 색다른 호흡을 선보였다.

특히 이날 홍석천은 이날 '아는 형님'의 패널인 김영철의 데이트 장면을 목격했다고 밝히면서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장서희의 이상형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도중 김영철이 "장서희가 현실 속에서도 사랑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하자 이에 홍석천은 "김영철이 여자를 만나려고 영어를 배웠다"면서 "해외에서 김영철의 데이트 장면을 목격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출연자들은 김영철에게 장난 섞인 축하인사를 김영철에게 전했고, 김영철은 당황한 얼굴로 말을 잇지 못했다고 한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계 '마당발'로 알려진 두 사람의 인맥도 공개된다.

장서희는 녹화 중 미션수행을 위해 이영애와 전화연결을 시도했고, 전화기 건너 이영애의 목소리가 들려오자 출연진들은 일제히 동요하기 시작했다.

미션 종료 후 이영애는 출연진들과 인사를 나누다 장내를 술렁이게 할 만한 깜짝 발언도 남겼다고 한다.

홍석천의 폭탄발언과 장서희-이영애의 전화통화 내용은 이날 저녁 8시50분에 방송되는 '아는 형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