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기술이 사업 선도하는 시대… 이종서비스 결합 숙명적 과제”"은행도, 편의점도 새로운 파트너와의 제휴 모델에 많이 관심이 있습니다.편의점에서 제공하는 금융서비스가 늘어나는 것도 같은 연장선상입니다."지난 11일 서울 중구 사무실에서 만난 장현기(사진)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은행과 편의점의 궁합이 잘 맞다고 본다"며 편의점 금융서비스 확대에 대해 설명했다.

편의점 ATM(자동입출금기) 수수료 인하를 예로 들면서 "편의점은 고객을 유인하는 수단이 될 수 있고, 은행은 수수료 수익이 줄어드는 대신 편의점 고객을 대상으로 은행 상품을 소개할 기회가 생긴다"고 했다.

이는 영업점 축소에 따른 변화이기도 하다.

장 본부장은 "인터넷전문은행의 출현으로 영업점 없이도 은행이 가능하다는 것이 증명됐다"며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공간 개념 자체가 바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핀테크 기업 육성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에 지원한 한 샐러드 배달업체 이야기를 꺼냈다.

이 업체는 샐러드를 신선하게 보관하고 찾아가는 거점으로 은행 지점을 활용해보자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장 본부장은 "처음 이야기를 들었을 때 말도 안 되는 이야기로 여겼는데, 조금 지나보니 ‘안 될 이유가 없다, 은행도 단순히 돈만 찾는 곳이 아니라 생활의 중심 공간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기술 발전으로 물리적 제약이 사라지고 있는 것도 변화를 견인하는 요인이다.

장 본부장은 "요즘은 ‘기술이 사업을 리딩(Leading)한다고 한다’고 한다"며 "과거에는 비즈니스모델을 만들고 기술을 구현하는 순서였다면 지금은 AI(인공지능), 블록체인 등 기술이 먼저 나온 뒤 이를 활용한 비즈니스모델을 고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시대 흐름에 따라 끊임없이 변하고 있는 은행이지만 고민도 적지 않다.

장 본부장은 "너무 빨리 변하면 젊은 세대는 그나마 따라오지만 노령층은 힘들어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존 은행이 갖고 있는 지점을 고민하지 않고 디지털화만 추구할 수 없다"며 "지점과 디지털기술의 조화를 이루면서 양쪽의 강점을 다 가져가려 하는 게 은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종 서비스 간 결합, 기술의 결합 노력은 미래 가능성이 더 클 것이라고 본다"며 "10년 뒤 은행은 어떤 일을 하느냐보다 어떤 기술을 가지고 무엇을 하느냐가 중요한 시대가 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진경 기자, 사진= 남정탁 기자 l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