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과거 브리핑에서 만난 한국계 여성에게 "예쁜 숙녀가 왜 대북협상 파트에서 일하지 않느냐"는 말을 한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N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작년 가을 백악관 집무실에서 파키스탄 장기 억류된 가족의 석방 관련 브리핑을 하던 여성에게 "어디 출신이냐"고 물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뉴욕’ ‘맨해튼’ 등의 답변을 들었지만 부모 고향이 어디냐는 취지로 물어봤던 것이라면서, 한국계라는 것을 알고는 여성에게 "예쁜 숙녀(pretty korean lady)가 왜 트럼프 정부를 위해 북한과 협상하는 일을 하지 않느냐"며 물었다고 현지 정치권의 한 관계자가 전했다.

관계자는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마치 그 여성이 어느 민족출신이냐에 따라 경력이 결정되어야 한다는 식인 것처럼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여성은 외교가 아닌 인질협상을 훈련받은 분석가로 전해졌다.

NBC는 ‘트럼프가 인종과 민족에 대한 발언으로 예법을 어긴 역사’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 같은 사실을 소개했다.

영국 가디언과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 여러 외신들도 이후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