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규제와 거래 단속 방침에도 불구하고 강남권 아파트값 강세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8·2부동산 대책 이전 수준으로 회귀했습니다.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 상승률은 0.57%로 지난주(0.33%)보다 오름폭이 확대됐습니다.

이는 8·2대책 발표 직전인 7월 말과 같은 수준입니다.

대출 규제·세금 강화 등 다주택자에 대한 압박으로 '똘똘한 한 채'에 집중하려는 수요가 늘면서 강남권을 비롯한 서울 요지의 아파트값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는겁니다.

특히 잠실 주공5단지를 비롯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30년 이상 아파트가 포진한 송파구가 1.19%로 가장 많이 올랐습니다.

송파에 이어 강남구도 1.03%로 1%대의 상승률을 기록했고 양천(0.95%)·서초(0.73%)·강동(0.68%)·동작(0.38%)·성동구(0.38%)의 순으로 가격이 많이 올랐습니다.

서울 아파트 강세는 일부 서울 인근 신도시로 확산할 조짐입니다.

이번 주 신도시 아파트값은 0.15%로 지난주(0.06%)보다 상승폭이 2배 이상으로 커졌습니다.

서울 접근성이 좋은 분당(0.49%)·판교(0.21%)·위례(0.20%) 등이 강세를 주도했습니다.

이에 비해 일산·산본·중동 등지는 보합세를, 입주 물량이 많은 동탄(-0.01%)·평촌(-0.02%)은 가격이 하락해 대조를 이뤘습니다.

부동산 114 관계자는 “잇따른 수요억제책에 대한 내성마저 보이고 있는 서울 아파트 시장 과열은 쉽게 가라 앉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습니다.

서태왕기자 twsu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