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을 찾은 걸그룹 멤버들이 한파에 굴하지 않는 하의실종 패션으로 레드카펫을 장식했다.

지난 10일과 11일 양일 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이 진행됐다.

본 시상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그룹 엑소, 방탄소년단, 비투비, 갓세븐, 세븐틴, 워너원, 트와이스, 레드벨벳, 여자친구, 소녀시대의 태연 등 많은 가수들이 참석해 팬들과 만났다.

이틀 동안 진행된 시상식에 모두 참석한 트와이스의 멤버들은 과감한 하의실종룩을 소화했다.

특히 지난 10일의 시상식에서는 9명의 멤버 전원이 미니스커트와 하이힐을 매치해 날씬한 다리 라인을 강조하며 남성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걸그룹 레드벨벳은 초미니 드레스와 쇼츠를 입고 한층 성숙해진 매력을 드러냈다.

지난 10일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의 레드카펫을 밟은 레드벨벳 멤버들은 짧은 스커트 라인 아래로 각선미를 드러내 추운 겨울 날씨를 무색하게 만들었다.

또한 걸그룹 여자친구도 한겨울의 하의실종 패션을 선보이며 날씬한 몸매를 강조했다.

지난 10일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에 참석한 여자친구 멤버들은 블랙 미니스커트를 입고 각선미를 노출해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이밖에도 가수 태연 역시 초미니 드레스와 싸이하이 부츠를 매치해 하의실종 패션의 정수를 보여주었다.

지난 11일 ‘2018 골든디스크’ 시상식의 레드카펫에 선 태연은 짧은 스커트와 무릎 위로 올라오는 부츠를 착용해 노출을 최소화한 섹시미를 연출했다.

글·사진=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