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5일 판문점에서 다시 만나자는 우리 측의 후속 실무 접촉 제안에 북한이 답신을 보내왔습니다.

북측은 먼저 예술단 파견을 위한 논의에 집중하자고 역제안했고, 대표단으로 현송월 관현악단장 등을 보낼 예정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강정규 기자! 결국 15일에 후속 실무회담이 열리겠군요? 오늘 정오 무렵 판문점 연락 채널로 남북고위급회담 북측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이 날아왔습니다.

통일부가 어제 후속 실무접촉을 제안한 지 하루 만인데요. 먼저 오는 15일 판문점에서 만나자는 우리 측의 제안을 수용했습니다.

다만, 장소는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이 아닌 북측 지역 통일각을 제시했습니다.

의제도 평창 동계 올림픽에 북측 예술단을 파견하는 문제로 좁혔는데요. 선수단과 응원단 등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실무 접촉 대표단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필두로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 등 4명을 제시했습니다.

모란봉 악단장으로 더 유명한 현송월의 경우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한 뒤 회신할 예정인데요. 우리 측의 절충안 다시 나올 수도 있지만, 어떤 형태로든 다음 주 월요일인 15일 판문점에서 남북 간 추가 실무 접촉이 이뤄지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안보부에서 YTN 강정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