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 (15일) 판문점에서 다시 만나자는 우리 측의 후속 실무 접촉 제안에 북한이 답신을 보내왔습니다.

북측은 예술단 파견을 위한 협의부터 진행하자며 대표단으로 현송월 관현악단장 등 4명을 보내겠다고 제안해 왔습니다.

강정규 기자입니다.

통일부가 후속 실무접촉을 제안한 지 하루 만에 북측의 답장이 왔습니다.

북한은 통지문을 통해 다음 주 월요일(15일) 판문점에서 만나자는 우리 측의 제안을 수용했습니다.

다만, 장소는 우리가 제안한 남측 지역 '평화의 집'이 아닌 북측 지역 통일각을 제시했습니다.

의제도 평창 동계 올림픽에 북측 예술단을 파견하는 문제로 좁혔습니다.

선수단과 응원단 파견 등에 대한 실무회담 날짜는 추후 통지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이번 실무 접촉 대표단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필두로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등 4명을 제시했습니다.

모란봉 악단장으로 더 유명한 현송월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옛 애인으로도 알려진 인물입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어제 (12일) 북한의 선수단 파견 문제를 매듭짓기 위해 추가 실무 접촉을 하자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3명의 대표단 명단을 통지했습니다.

YTN 강정규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