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 송환된 김성관(35)씨의 얼굴 등 신상정보가 공개된다.

수원지법 조영은 영장전담판사는 13일 오후 6시쯤 강도살인 등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조 판사는 "증거 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설명했다.

전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신상공개결정위원회를 열어 김씨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영장을 발부받으면 얼굴과 실명을 공개하기로 결정했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앞으로 진행될 현장검증 등에서 통상 피의자들이 착용하는 마스크와 모자를 제공하지 않을 방침이다.

범행 수법이 잔인하고 피해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파장이 예상돼 신상을 공개하는 것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봤다는 게 경찰 측 설명이다.

앞서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재가한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 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차례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000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 7개월 된 두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 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앞으로 김씨 등을 상대로 계획범죄, 아내의 공모 여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