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어제 오후 김 전 기획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오늘(14일) 새벽까지 조사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가 끝난 뒤 특수활동비 수수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 답변을 하지 않고 귀가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불리는 김 전 기획관은 청와대에 근무하면서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억 원을 불법으로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국정원 특활비가 불법으로 전달된 과정에 이 전 대통령이 개입했는지도 들여다볼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