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쳐 검찰 조사를 받은 뒤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이명박 청와대에서 일할 때 국정원으로부터 수억 원을 받은 혐의인데, 이번 조사로 검찰의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향할지 관심입니다.

임성호 기자입니다.

이른바 'MB 집사'로 통하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11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고 나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했느냐는 물음에 묵묵부답이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일하며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 원을 불법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특활비를 받은 경위와 함께, 이를 이 전 대통령이 지시했는지 집중적으로 캐물었습니다.

앞서 검찰은 같은 혐의를 받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과 김진모 전 민정비서관. 또 이들에게 돈을 건네라고 지시한 혐의를 받는 김성호·원세훈 전 국정원장도 잇따라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김희중 전 실장과 김진모 전 비서관은 국정원 특활비 불법 수수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일단 이들이 국정원으로부터 비정기적으로 돈을 상납받은 것으로 보고 있지만, 정기적인 상납이 이뤄졌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 사건의 구조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를 받아 챙긴 것과 매우 비슷하다는 점에서, 검찰의 칼끝이 결국 이 전 대통령을 겨누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임성호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