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잠실학생체 박인철 기자] 올스타전 최고의 덩커는 김민수(SK)였다.

김민수가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덩크슛 컨테스트 우승을 차지했다.

7살짜리 딸과 함께하며 차지한 우승이라 더욱 값졌다.

이날 김민수는 김진용(KCC)과 함께 예선에서 최고점을 받으며 결선에 올랐다.

최준용(SK)도 결선에 합류했다.

시작은 김진용이 먼저 했다.

팀 동료 안드레 에밋과 함께 덩크에 도전한 김진용은 멋진 퍼포먼스를 펼쳤지만 골인하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1라운드 44.5점, 2라운드 46.5점으로 총합 91점.다음은 김민수. 첫 시도에서 최준용의 패스를 받아 덩크를 성공한 김민수는 이어 탄성이 절로 나오는 백덩크로 53.5점을 받았다.

2라운드에선 딸과 함께 코트에 들어서 360도 회전 덩크를 성공했다.

이후 김민수의 딸은 심사위원들에게 초콜릿을 건네는 애교(?)까지 부리며 김민수의 고득점을 도왔다.

김민수는 61.5점을 받으며 우승을 자축했다.

이어 나온 최준용은 이종현(모비스)의 패스를 받아 덩크슛을 성공하는 등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딸과 함께 덩크에 나선 김민수의 아성을 무너뜨리진 못했다.

1라운드 49.5점 2라운드 57.5점 총합 107점에 그쳤다.

한편 외인 덩크 컨테스트에선 디온테 버튼(DB)이 360도 회전 등 다양한 덩크로 제임스 켈리(LG)를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진=김두홍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