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을 구매하려는 이지혜에게 김생민이 특약처방을 내놨다.

14일 오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김생민의 영수증'에는 서울 응봉동 아파트 구매를 원하면서도 명품 구입과 시술에 지출이 있는 의뢰인의 영수증을 살펴봤다.

지난 방송에도 출연한 이지혜는 "소비 패턴이 바뀌었다"며 "전에는 사고 싶은 게 생기면 바로 결제했는데 지금은 장바구니에 넣고 고민한다"고 밝혔다.

이지혜의 장바구니에는 228만원에 달하는 넘는 코트와 손톱을 관리하는 기구를 4개 등이 담겨 있었다.

김생민은 "아무것도 안 샀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장바구니 목록을 평가했다.

이어 소개된 의뢰인의 영수증에 적힌 명품 구매 내역들을 본 김생민은 "구 이지혜 스튜핏 또 나간다.명품 지갑을 샀다"며 '스튜핏'을 날렸다.

그러나 사연자가 명품회사에 근무해 직원가로 대폭 할인받아서 샀다는 말에 이지혜는 "이거는 가져가 그레잇이다.정가는 120만 원 정도 한다"며 의뢰인을 부러워했다.

이지혜, 김숙은 세일을 맞아 샀기 때문에 '그뤠잇' 아니냐고 반박하면서 "여기 회사 어떻게 들어갈 수 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생민은 "명품만 끊어도 83만원 저축이 가능하다.그렇게 되면 금방 어머니와 응봉동 아파트에 갈 수 있을 것"이라며 "명품이 사고 싶을 땐 손바닥에 로고를 그려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아울러 "참으면서 나 자신이 명품임을 잊지 말라"고 조언했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KBS2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