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캔들이 거의 없었던 장서희가 열애설이 나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 직접 얘기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배우 장서희가 홍석천과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자기소개를 하면서 별명이 '소녀'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안선영이 자신에게 "소처럼 일하는 여자"란 의미로 '소녀'라 불렀다며 "맨날 일만 열심히 하지말고 연애도 좀 하라더라"고 전했다.

이에 MC 이수근은 "(장서희는) 열애설이 한 번도 없었던 것 같다"며 "대시가 많이 있었을텐데"라고 의문을 제기했지만 장서희는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장서희는 지난해 12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열애설이 안 나는 비결에 대해 밝힌 바 있다.

그는 "비연예인을 만나니까 소문이 안 나더라"며 "거리를 지나가도 그냥 '장서희 매니저인가 보다'며 크게 의심 안 한다"고 솔직하게 발언했다.

이어 "사실 연예인들 연애할 때 얼굴 꽁꽁 싸매고 다니는데 그러면 더 들통난다"며 웃어보였다.

장서희는 "이 일을 오래 해서 연예인에 대한 환상은 없지만 회사원들이나 비연예인들에 대한 환상이 있다"며 "제가 사회를 잘 모르니까 남자 친구라도 사회생활을 하는 사람이어야 균형이 맞을 거니까 비연예인이 좋다"고 성향을 덧붙였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JT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