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수천만원이 이명박(MB) 전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 때 여비로 활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

17일 이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 돈 흐름을 캐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특수 2부(송경호 부장검사)는 MB 최측근이었던 김희중 전 대통령 제1부속실장으로부터 이런 정황을 뒷받침하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 전 실장은 '국정원에서 받은 특수사업비 중 수천만원을 2011년 10월 이 전 대통령의 미국 순방을 앞두고 달러로 환전해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돈이 이 전 대통령 부부의 해외 순방에서 일종의 여비로 활용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김 전 실장은 '국정원 돈을 받아 김윤옥 여사를 보좌하는 행정관에 전달했다'는 진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대통령 부부의 일정 등 생활을 관리하는 부속실장을 거쳐 이 전 대통령 부부가 국정원 자금을 사용했을 가능성에 있다고 보고, 돈의 흐름과 용처 등을 수사하고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