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늘푸른한국당 이재오 대표는 자신에게 책임을 물으라는 이 전 대통령의 어제 기자회견에 대해 정치적인 발언이라며 검찰 포토라인에서 설 일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같이 일했던 사람이 죄를 지었다면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대통령에 있다는 지극히 당연한 이야기를 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처음부터 표적으로 이 전 대통령으로 정하고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라며, 아무리 조사해도 권력형 비리가 없다 보니 결국 특수활동비 문제까지 손을 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특활비 문제는 노무현, 김대중, 김영삼 정부 때도 있었다며 괴롭힘이 이어지면 자신들이 아는 걸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조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