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전 의원이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에 대해 언급해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선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와 관련해, tbs 교통방송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에 출연한 정두언 전 의원은 “키맨은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이 아닌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라면서 "MB의 집사 중의 집사, 성골 집사다.이 전 대통령을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했고 돈 관리 다 한다.돈 받은 걸 일부 달러로 바꿔서 해외 출장 때 줬고 또 영부인한테도 줬고..."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중 실장이 사실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걸 만약에 얘기했다면 엄청난 카드를 검찰이 쥐고 있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당연하다.

게임은 끝난 거다.

MB 쪽에서 대책회의 한 것은 김희중 실장 때문일 것이다.

(김 전 부속실장은) BBK, 다스, 특활비를 다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의견에 대해서는 "과거 저축은행 사건에 연루돼 한 1년 정도를 산 적이 있는데 출소하기 전에 부인이 자살했다.MB는 거기에 가기는커녕 꽃도 안 냈다.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김희중은 처절하게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누리꾼들은 "김희중 신변보호하라(ykw5

*

*

*

*)", "다 밝혀서 이 나라 민주주의를 제대로 만들게 되길 진심 응원한다(smuf

*

*

*

*)", "사필귀정(lyde

*

*

*

*)",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 없죠(teen

*

*

*

*)", "너무했다.

그래도 자기 밑에서 일하던 사람인데 뇌물은 뇌물이고, 아내 장례식에 참석은 못해도 뭐라도 하나 보내지(csis

*

*

*

*)", "드디어 진실이 수면위로 떠오르네요. 공권력을 제대로 보여주세요(lovi

*

*

*

*)"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 사진 연합뉴스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