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뉴스룸'의 18일 가상통화 긴급토론에서 유시민 작가와 정재승 KAIST 교수가 2라운드 논쟁을 벌였다.

유 작가는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돼야 하고 가치가 안정성 있어야 한다.가치척도로서의 기능이 필수다.비트코인은 실제 화폐로 거래의 수단으로 쓰이지 않고 가치측정의 기준이 될 수 없다.가치가 변하기 때문에. 그래서 화폐가 아니라는거다"고 주장했다.

반면 정 교수는 "이 논쟁에서 비트코인이 중심이 돼 화폐라 보기 어렵다는 핵심은 물물교환의 상황에 나온 경험을 모두가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거래소 숫자로만 비트코인을 경험했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하는거다"라고 말했다.

정 교수는 "내가 만약 페이스북 마크 주커버그면 페이스북 코인을 만들거다...가치를 저장하고 매개하고 물건을 교환하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비트코인뿐만 아니라 개인도 발행할 수 있다.화폐가치가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에는 유 작가와 정 교수 외에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준비위) 공동대표,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참가했다.

정 교수는 "가상화폐를 암호화폐라고 부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사회가 어떻게 바라보느냐가 중요한데, 필요 없다고 생각하면 당연히 잘라야 한다.하지만 키워야 할 대상이라고 생각하면 잡초는 뽑되 거름은 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작가는 "화폐는 교환의 매개수단이 돼야 하고 가치가 안정성 있어야 한다.가치척도로서의 기능이 필수다.비트코인은 실제 화폐로 거래의 수단으로 쓰이지 않고 가치측정의 기준이 될 수 없다.가치가 변하기 때문에. 그래서 화폐가 아니라는거다"고 반박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