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평론가 김어준이 공중파 입성과 함께 시청자를 상대로 이색 약속을 했다.

18일 첫전파를 탄 SBS 시사토크쇼 ‘김어준의 블랙하우스’에서다.

김어준은 이날 "시청자와 약속드리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첫째 질문하기를 두려워하지도 멈추지도 않겠다"며 "둘째, 얼굴 클로즈업 웬만해선 안 하겠다"고 약속했다.

김어준은 마지막으로 "셋째 유시민 작가, 새 일자리 알선해 드리겠다"고 다짐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 프로그램은 탐사보도와 블랙코미디가 가미된 새로운 형식의 시사토크쇼를 지향한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