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문고리 3인방'인 전직 청와대 비서관들이 처음으로 함께 재판을 받았습니다.

청와대에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상납하는데 개입한 혐의인데, 첫날부터 이를 뒷받침하는 구체적인 증언이 잇따랐습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하늘색 수의를 입은 이재만·안봉근·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줄지어 법원 청사로 들어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의사를 전달하려면 이들을 통해야 한다고 할 정도로 지난 정권의 실세로 꼽혔지만, 나란히 한 법정에 서게 된 것입니다.

안 전 비서관과 정 전 비서관 측이 혐의를 부인하거나 재판에 넘겨질 사안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가운데, 증인의 진술은 재판 첫날부터 날카로웠습니다.

남재준 전 국정원장의 정책특별보좌관 오 모 씨는 국정원 비서실장을 통해 5천만 원을 전달했다면서, 남 전 원장이 말하길 비서관에게 연락이 왔는데 대통령께서 특수활동비를 보내달라는 취지로 전달받았다고 증언했습니다.

이어 남 전 원장이 비서관들을 형편없고 나쁜 사람이라고 칭했다며, 대통령을 속이고 자신을 농락하는 건 아닌지 우려했다고 전했습니다.

불리한 증언이 이어지자 증인석을 노려보던 문고리 3인방은 얼굴을 붉히거나 시선을 천장으로 돌렸습니다.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수사가 박근혜 정부에 이어 이명박 정부 때로 이어진 상황에서, 이번 재판의 결과는 현재 수사 중인 이명박 정부 관계자들 재판의 미리 보기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YTN 조용성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