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에 있는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모두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방화 용의자를 체포했는데, 투숙을 거부당하자 홧김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재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태민 기자! 화재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지금 제 뒤로 보이는 곳이 오늘 새벽 불이 난 여관입니다.

아직도 주변에는 매캐한 냄새와 깨진 유리창 등 잔해로 어지러운 상황인데요. 조금 전부터 경찰 감식팀이 도착해 현장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3시쯤 이곳 서울 종로 5가의 여관에서 불이 시작됐습니다.

주인과 투숙 문제를 두고 실랑이를 벌이던 53살 유 모 씨가 홧김에 휘발유를 붓고 불을 지른 건데요. 1층에서 시작한 불은 삽시간에 번져, 투숙객이 잠든 2층을 덮쳤습니다.

소방차 50여 대가 출동해 불은 1시간여 만에 꺼졌지만, 끝내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인명 피해가 컸던 이유가 있습니까? 조금 전 말씀드렸듯이 불이 시작한 건 투숙객들이 깊이 잠든 새벽이었습니다.

따라서 삽시간에 번진 불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건물에는 스프링클러도 설치되지 않아, 피해가 더욱 컸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여관 건물이 소규모라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부상자들은 서울 시내 대형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아직 피해자들의 신원은 남자가 6명 여자가 3명이라는 것 외에는 확인되지 않고 있는데요. 하지만, 이 가운데에도 전신에 3도 화상을 입는 등 상태가 위중한 경우가 있어, 희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방화 피의자 조사는 어떻게 이뤄지고 있습니까? 경찰은 불을 지른 53살 유 모 씨를 화재 발생 직후 현장 인근에서 체포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중식당 배달원인 유 씨는 만취 상태로 여관에 들렀다가 주인과 투숙 문제로 말다툼을 벌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어 홧김에 준비한 휘발유를 1층에 뿌린 뒤 불을 지른 건데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약 1시간 반전부터 유 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경위를 추궁하고 있는데요, 이외에도 소방과 합동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경위를 다시 파악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 화재 현장에서 YTN 김태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