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정현(22·한체대·삼성증권 후원)이 한국 테니스의 한 획을 그었다.

세계랭킹 58위인 정현은 20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500만 호주달러·약 463억원) 대회’ 6일째 남자단식 3회전에서 알렉산더 즈베레프(세계랭킹 4위·독일)를 3-2(5-7 7-6<7-3>2-6 6-3 6-0)로 제압했다.

이로써 정현은 2007년 9월 US오픈에서 남자단식 이형택(42·은퇴) 이후 10년 4개월 만에 메이저대회 16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

지금까지 한국 선수가 테니스 메이저대회에서 기록한 최고 성적은 16강이다.

1981년 US오픈 여자단식에서 이덕희(65·은퇴)가 16강에 올랐고,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단식에서 이형택이 16강에 진출한 바 있다.

물론 쉽지 않았다.

정현은 16강으로 가는 중요한 길목에서 즈베레프를 만났다.

정현이 세계랭킹 10위 이내 선수를 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까지는 지난해 세계 13위였던 로베르토 바우티스타 아굿(스페인), 다비드 고핀(벨기에)을 한 차례씩 물리친 것이 자신의 기록이었다.

무엇보다 경기 막판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았던 것이 주효했다.

3세트까지는 즈베레프가 다소 앞서 갔지만, 정현이 4~5세트를 내리 따내며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정현은 22일 예정된 16강전에 나설 예정이다.

맞대결 상대는 노바크 조코비치(14위·세르비아)다.

만약 이 경기에서 정현이 승리할 경우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대회 8강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정현이 기세를 몰아 한국 최초의 기록을 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정현은 이번 대회에서 단식은 물론 복식에서도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룩했다.

라두 알보트(몰도바)와 조를 이룬 정현은 19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남자 복식 2회전에서 헨리 콘티넨(핀란드)-존 피어스(호주) 조를 2-0(6-4, 7-6)으로 눌렀다.

hjlee@sportsworldi.com사진=OSEN/ 정현(자료)